NEWS

카카오뱅크, 대출금리 최대 0.40%포인트 인하


한국카카오은행(이하 카카오뱅크, 공동대표이사 이용우 yan•윤호영 daniel)오는 18일 오전 6시부터 신규 취급 대출 금리를 최대 0.40%p 인하한다 17일 밝혔다. 신규 대출 금리는 중저신용자 중심으로 적용된다. 고신용자 사용 비중이 높은 마이너스통장 대출은 금리 인하 대상이 아니며 신용대출(건별) 중 고신용 대출자는 현재와 같은 금리가 적용된다.

 

이번 대출 금리 인하는 중저신용자들의 대출금리 부담을 낮추고, 인터넷전문은행 도입 취지 가운데 하나인 '포용적 금융'을 확대하기 위한 차원이다. 카카오뱅크는 지난 4 5000억원 규모의 추가 유상증자를 실시해 납입 자본금을 13000억원으로 확대했다.

 

대출 상품별 금리 인하폭은 신용등급이 낮을수록 더 크게 적용된다. 소액마이너스통장 대출인 '카카오뱅크 비상금 대출'은 고신용자의 경우 최저 0.25%p~0.35%p, 저신용자는 최대 0.40%p 금리가 낮아진다. 신용대출(건별)도 중저신용자의 한해 신용등급에 따라 현재보다 0.10~0.40%p 낮은 금리로 신규 대출을 받을 수 있다.

 

서민들의 안정적인 주거 자금 마련을 위한 전월세보증금 대출도 금리 인하 대상에 포함했다. 신용등급별 최대 인하폭은 0.15%p, 최저는 0.10%p이다. 17일 현재 전월세보증금 대출 최저금리는 2.83%이나 18일부터는 2.73%로 변경된다.

 

카카오뱅크는 지난 14일부터 전월세보증금 대상 주택의 임차보증금 한도를 수도권은 4억원에서 5억원으로, 수도권 외 지역은 2억원에서 3억원으로 확대한 바 있다. 서류 제출 시간도 확대했다. 토요일에도 아침 8시부터 22시까지 접수 가능하다.

 

이용우•윤호영 공동대표는 저신용자인 신용등급 4~8등급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을 줄이고 서민들의 주거 안정 비용 상승에 따른 부담을 낮추기 위해 금리 인하를 결정했다카카오뱅크는 확충된 자본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중저신용자들의 대출 이용 문턱을 낮춰 가겠다고 말했다.

 


※ 이 글은 2018.05.17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. 자세한 최신 정보는 카카오뱅크 모바일앱에서 확인하세요.




준법감시인 심의필 18-100(2018.05.17 현재)



인기글